세계 최고령자 앙드레 수녀, 118세로 영면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