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신태용·김판곤 감독, 미쓰비시컵 4강 진출하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