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스 x 비비안 웨스트우드

반스(Vans)가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와 새로운 협업을 진행한다. 비비안의 앙골로마니아 라인을 조명한 제품 구성은 총 6가지. 엽서 모티프는 물론 브랜드 특유의 엔틱한 ORB 로고가 디자인 요소로 사용되었고, 해적으로부터 영감받은 ‘Worlds End’ 컬렉션에서 차용된 1981년 비비안의 면모 또한 엿볼 수 있다. 스케이트 하이, 슬립온, 올드 스쿨, 어센틱 선택지로 만나볼 수 있는 이번 협업은 9월 20일부터 비비안 웨스트우드 매장에서 발매될 예정이다.

 반스 x 노아

 

이와 더불어 공개된 반스의 또 다른 협업. 상대는 꾸준한 파트너십을 선보이고 있는 노아(NOAH)다. 두 브랜드는 반스의 아이코닉 모델인 처커 MS(Chukka MS) 실루엣을 활용한 신발을 제작했다. 바람 솔솔 부는 가을에 맞서듯 복고적인 스타일의 깅엄을 새긴 2가지 버전의 모습이다. 아늑한 울 소재를 적용한 갑피, 올검으로 물들인 밑창 등 여러 디자인 요소가 절묘한 조화를 이뤄 따뜻하면서도 빈티지한 무드를 풍긴다. 해당 제품 발매는 9월 12일 노아 웹숍(noahny.com) 및 뉴욕 매장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