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의 신곡 발표와 함께

락의 거물 그린데이(Green Day)가 지난 2010년 첫 내한공연 이후 꼭 10년 만에 다시 우리나라를 찾는다. 공식 유튜브 채널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 바에 따르면, 밴드 폴 아웃 보이(Fall Out Boy)와 위저(Weezer)와 함께 북미 및 유럽 지역의 ‘헬라 메가 투어’를 진행하며,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공연은 단독으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빌리 조 암스트롱과 마이크 던트, 트레 쿨로 이뤄진 3인조 밴드는 네오펑크의 새 지평을 열고 2015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도 오른 이력이 있는 전설적인 락밴드다. 수많은 히트곡과 탄탄한 연주, 뜨거운 무대매너로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던 이들. 2010년 내한 당시에는 한 여성 관객이 무대에 뛰어올라 빌리 조 암스트롱에게 키스를 하는 해프닝이 생기기도. 과연 이번에는 또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공연은 오는 2020년 3월 2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그린데이는 이날 2016년 발매한 정규앨범 [레볼루션 라디오] 이후 3년 만의 신곡 [파더 오브 올]을 공개했다. 앞서 위 영상을 통해 새 싱글 먼저 감상해보자.

View this post on Instagram

You didn't think that was all, did you? Let's talk about next summer. We're joining forces with none other than @GreenDay, @FallOutBoy, @Weezer + @Interrupstagram for the #HellaMegaTour presented by @HarleyDavidson. . Pre-sales start 9/16. Your first shot at tickets happens at 10am local if you pre-order Van Weezer from our webstore (North America only – hit the link in bio). Otherwise you can sign up to our mailing list (for free!) on weezer.com for a chance at tickets at 11am local. General on sale is 9/20 at 10am. All the details you want, need, and more are on weezer.com . Whew. One last thing before we let you go! In celebration of all things #HellaMegaTour we're throwing a party of sorts & playing with @GreenDay + @FallOutBoy tonight at @thewhiskyagogo in LA. Extremely limited tickets will be sold only at the box office beginning at 12pm PT.

A post shared by weezer (@weezer)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