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instagram-fake-news-will-be-disappeared-at-sep-011

인공지능과 팩트체크 전문기관을 활용해?

이르면 이번 달부터 인스타그램(Instagram)에서 ‘가짜 뉴스’ 등 유해 게시물을 신고할 수 있게 된다. 둘러보기 혹은 해시태그를 통해 접할 수 있는 게시물 중 부적절한 콘텐츠와 가짜 뉴스가 선별돼 안전한 인스타그램 이용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 카리나 뉴튼(Karina Newton) 인스타그램 글로벌 공공정책 총괄은 지난 9일 개최된 간담회에서 “9월 중으로 AI 기술을 통해 유해 콘텐츠를 자동으로 신고하는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팩트체크 기관과 협업해 가짜 뉴스 확산을 방지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허위 정보라고 판단된 게시물에는 별도 표시가 붙어 이용자들이 이를 인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뉴스피드 노출 우선순위에서도 밀리게 된다. 그러나, 국내 적용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페이스북(Facebook)의 본사 미국에서는 가짜 뉴스를 걸러내기 위해 제3의 사실 확인 기관인 ‘포인터 인스티튜트(Poynter Institute)’와 협업하고 있는 반면, 국내에서는 이러한 팩트체킹 기관이 부재하기 때문. 이에 대해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선거 관련 가짜 뉴스나 명예훼손성 콘텐츠 등을 막기 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나 선거관리위원회,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