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부츠에서 영감 얻은

올해 초 선보인 버버리(Burberry)의 19 가을, 겨울 컬렉션을 눈여겨봤다면 한층 새로운 이미지로 변신한  컬렉션 피스에 시선이 갔을 터. ‘템페스트’라는 타이틀로 전개됐던 쇼는 100명의 젊은이들이 반항적인 무드를 연출해 깊은 잔상을 남겼다. 티시의 세계관을 담아 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버버리가 새로운 디테일의 스니커즈를 선보여 화제다. 투박한 하이킹 부츠가 연상되는 실루엣의 주인공은 ‘아서(Arthur)’ 스니커즈. 레인 부츠의 광택감에서 영감 얻어 나일론과 스웨이드 소재로 제작돼 기능성은 물론, 오버사이즈 실루엣을 갖춰 쿨한 무드를 가득 담아냈다. 버버리의 체크 패턴을 연상시키는 밑창의 크로스 디테일과 레이스업 여밈 또한 주목해야 할 포인트. 캐주얼한 데님에도, 모던한 슬렉스에도 적절히 어우러져 적재적소에 활용 가능한 이번 스니커즈는 현재 버버리 서울 플래그십을 포함한 오프라인 및 온라인 스토어(burberry.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