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의 상식을 스타일리쉬하게 뒤집다.

아디다스(adidas)가 다양한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로운 활동을 가능하도록 도와주는 전천후 아우터 ‘마이쉘터(MYSHELTER)’ 레인 재킷을 출시한다. 런던, 뉴욕, 상하이 등 각기 다른 기상 조건을 가진 도시의 소비자들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개발된 이번 제품은 아웃도어의 최상급 기술력과 스트릿 무드를 동시에 갖춰, 예상하기 힘든 날씨 속에서도 도시의 젊은 크리에이터들에게 차별화된 쾌적함과 스타일리시함을 선사한다.

그렇다면, ‘마이쉘터’ 레인 재킷만이 가진 매력 포인트 세 가지는? 먼저, 100% 방수 처리 기술을 통해 비바람으로부터 몸을 완벽히 보호해주며, 멤브레인 구조로 제작되어 아웃도어 재킷 특유의 답답함 없이 쾌적한 통기성을 제공해 뛰어난 활동성을 보장한다. 두 번째는 목 부분에 탈부착 형태로 적용된 하이칼라. 빗방울이 얼굴에 튀는 것을 차단해줄 뿐만 아니라 캐주얼하면서도 감각적인 멋을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재킷 내에 스타일리시하게 메는 숄더 스트랩을 추가해 마치 백팩을 멘 것처럼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재킷을 휴대할 수 있도록 했다.

아디다스 아웃도어의 최상급 테크놀로지를 녹여낸 전천후 아우터, ‘마이쉘터’ 레인재킷은 9월 2일부터 아디다스 공식 온(adidas.com), 오프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