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 스쿠터 시대가 열렸다.

국내외 자동차 업체들의 전동 스쿠터 열풍이 점점 과열되고 있다. 흐름에 맞춰 현대·기아차 역시 2021년 출시될 신차에 자동차 빌트인 타입 전동스쿠터를 선택 사양으로 탑재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공개된 전동 스쿠터는 차량 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기를 활용해 자동 충전되고, 사용자는 목적지에서 충전된 전동스쿠터를 꺼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10.5Ah 크기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으로 약 2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시속 20km로 제한된다. 이외에도 3단으로 접히는 디자인을 적용해 활용도를 높였으며, 전면부에 두 개의 곡선형 LED 헤드라이트를 탑재시켜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더했다.

전동 스쿠터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현대·기아차 로보틱스팀 관계자는 “기존에도 전동 스쿠터를 만드는 업체들은 여럿 있었지만 완성차 업체에서 차량과 전동 스쿠터가 연동되는 일체형으로 개발한 적은 없었다”며 “다가올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고객들의 이동을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지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