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켤레 제작 시간이 7시간?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루이비통(Louis Vuitton) 19 가을, 겨울 시즌 LV 트레이너 스니커의 새 컬러를 공개했다. 농구에서 영감 받은 실루엣에 블랙 & 화이트 컬러를 입은 해당 스니커는 유연한 송아지 가죽을 바탕으로 제작된 점이 특징. 여기에 버질 아블로가 손수 드로잉 한 루이비통 서명을 측면에 새겨 의의를 더했다. 또 하나의 주요 포인트는 이탈리아에서 LV 트레이너 한 켤레를 스티칭하는 데 약 7시간의 공을 들여 만든다는 점. 루이비통의 LV 트레이너 ‘블랙 & 화이트’의 가격은 166만 원대로, 현재 브랜드의 온라인 스토어(kr.louisvuitton.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