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유스 컬처 에너지가 느껴지는

지속적인 협업을 선보이고 있는 프레드 페리(FRED PERRY)와 라프 시몬스(Raf Simons)가 19 가을, 겨울 컬렉션으로 돌아왔다. 유스 컬쳐 뮤지엄(Museum of Youth Culture)과 함께한 이번 컬렉션은 영국의 1970-80년대 젊은 세대들의 에너지에서 영감받아 스트리트 웨어 무드가 한껏 가미됐다. 라프 시몬스 특유의 박시한 실루엣에 포토그래퍼 개빈 왓슨(Gavin Watson)과 조지 플램퍼(George Plemper)가 포착한 사진들이 오버 프린트로 들어가 있는 것이 이번 협업의 포인트. 더불어 후디, 스웻 셔츠, 폴로셔츠, 티셔츠, 재킷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컬렉션 라인업을 완성했다. 제품은 프레드 페리 일부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구매에 앞서, 위 슬라이드를 통해 제품 면면을 살펴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