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와 스케이트보드의 장점을 결합했다.

BMW에 이어 아우디(Audi)가 핸들이 장착된 이트론(e-tron) 전동스쿠터 제작에 돌입했다. 전동킥보드와 스케이트보드의 장점을 결합한 아우디 이트론 스쿠터는 최고 20km/h 속도로 주행이 가능하며,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약 20km, 스마트폰과 연동해 승차감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다소 무게 부담이 덜한 12kg로 제작됐으며, GPS 추적 시스템이 탑재되어 도난을 방지할 수 있다. 아우디는 2020년 하반기에 양산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며, 가격은 한화 약 200만 원대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