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4일간만 운영된다.

서울식물원이 1년 중 단 4일, 온실 야간 특별관람 행사를 연다. 이는 서울식물원 여름 맞이 이벤트 ‘보타닉썸머나이트’의 일환으로 오는 8월 8일부터 10일까지 매일 오후 7시 30분부터 입장이 시작된다. 쾌적한 관람을 위해 하루 500명 한정 입장되며, 7월 24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식물원 홈페이지(botanicpark.seoul.go.kr)를 통해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참가비는 연령에 관계없이 1인 3000원.

서울식물원 개방 이래 처음 공개하는 야간 온실은 천장에 256색 발광다이오드(LED)가 적용돼 있어 해가 지면서 무지갯빛으로 천천히 물들어가는 온실을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야간 특별 관람 기간 동안 오후 7시 50분부터 8시 30분까지 지중해관 로마 광장에서는 클래식, 퓨전국악 등 수아레(soirée·저녁 공연)가 열릴 예정이다.

언제 다시 돌아올지 모르는 한 여름밤의 로맨틱 데이트 코스, 서울식물원 야간 개장에 꼭 참여해보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