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스피커는 없었다.

소니(Sony)가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실용적인 기능성을 겸비한 글래스 사운드 스피커 ‘LSPX-S2’를 출시한다. 유리관 진동을 통해 소리를 전달하는 글래스 사운드 스피커 ‘LSPX-S2’는 2016년 처음 공개된 LSPX-S1 후속 제품으로 고음을 내는 오가닉 글래스 트위터와 35mm 우퍼, 패시브 래디에이터로 구성된 블루투스 무선 스피커와 LED 조명이 결합된 점이 큰 특징이다. 또한, 배터리 지속시간은 최대 8시간이며, 제품 하단의 조명 버튼이나 전용 앱을 통해 32단계까지 밝기 조절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설정한 시간에 맞춰 음악과 조명이 자동으로 꺼지는 슬립 타이머도 지원된다. 소니의 글래스 사운드 스피커 ‘LSPX-S2’는 오는 7월 4일 국내 정식 출시된다. 가격은 57만 9천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