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전한 팬덤 문화를 위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Bighit Entertainment)가 암표 근절을 위해 공연 관객실명제를 도입했다. 공연 입장 전, 개인 신분증과 티켓 구매자의 이름이 다를 경우 입장을 제한하는 엄격한 규정을 적용키로 한 것이다. 그러나 이에 대한 역효과가 발생했다. 지난 15일과 16일 양일간, 방탄소년단이 부산에서 대규모 팬미팅을 개최한 가운데 이를 두고 논란이 불거진 것. 온라인 티켓 구매가 어려운 청소년들이 부모님의 명의로 예매한 경우,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시해도 입장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빅히트 측은 ‘이번 행사는 공식 팬클럽 아미 5기를 위한 팬미팅이다. 양도 받은 티켓 및 본인 확인이 불가능한 티켓에 대해서는 그 어떤 경우에도 입장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지정 예매처, 팬카페, SNS, 문자 등을 통해 사전 안내했듯 본인 확인을 위한 신분증 검사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일각에서는 좋은 의도이나 이 때문에 한 명의 팬이라도 억울한 상황이 생겨서는 안 된다는 지적 또한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한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매크로를 이용한 부정 예매와 티켓 불법 거래를 막기 위한 빅히트의 움직임이 건전한 팬덤 문화를 구축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