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동반 가능하다.

지난해 이후, 유해 콘텐츠 단속을 강화키로 했던 유튜브(YouTube)가 만 14살 미만 미성년자 유튜버의 단독 라이브를 금지한다. 지난 3일과 7일 글로벌 및 우리나라 공식 블로그에 발표된 바에 의하면, 유튜브는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은 어린 미성년자 라이브 스트리밍을 불허하는 방침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이를 규제하고자 라이브 기능에는 새로운 분류 방식인 머신러닝 툴이 도입되기도. 또한 미성년자 콘텐츠 가운데 위험 수위 경계에 있거나, 정책을 위배하지 않더라도 영상 속 등장하는 아동이 온, 오프라인 상에서 악용될 위험이 있다고 판단되면 추천을 제한하며, 이미 수천만 편의 동영상에 이를 적용했다고 언급했다.

현재 매주 수천 개씩 만 14세 미만 사용자들의 계정과 올해 1분기에만 위반 영상을 80만 개 삭제한 결과 이러한 통제는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과연 이와 같은 방침이 안전한 유튜브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지 혹은 아동 유튜버의 자율성을 축소할지 추후 귀추가 주목된다. 보다 자세한 규정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