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잠든 동안, 당신은 꿈꾼다”

 

개발자들의 잔치라 일컫는 연례 애플 세계 개발자 회의(WWDC). 지난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매키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WWDC 2019’에서 애플(Apple)은 약 2시간에 걸쳐 새로운 운영체제를 발표했다. 역대 버전 중 가장 큰 변화를 담은 모바일 플랫폼 iOS 13은 물론 아이패드 및 각종 OS과 새로운 ‘맥프로’를 공개하며 본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과연 어떤 혁신적인 내용이 담겨있을지 애플이 발표한 차세대 주요 변화점은 아래에서 확인하고,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참고하길 바란다.

 

iOS 13

 

모바일 운영체제 ‘iOS 13’은 공식 발표 이전부터 유력하게 점쳐졌던 ‘다크 모드’ 기능이 실제 도입된다. 이는 시스템 상 UI 색상을 전반적으로 어두운 톤으로 변화시켜 빛이 어두운 환경에서 최적화된 시각 경험을 제공하는 점이 특징. 또한 페이스 ID 잠금 해제 속도는 이전보다 30%, 앱 실행 속도는 2배 향상되며, 에어팟을 사용하고 있는 타인에게 자신이 듣고 있는 노래를 공유할 수 있는 ‘오디오 쉐어링’ 기능이 추가된다. 더불어 비디오 편집 기능이 더해진 사진 앱과 데스크톱 포맷의 메일, 3차원으로 특정 지형을 확인 가능한 지도가 탑재될 전망. 이외에도 근거리 무선통신(NFC) 등 전체 시스템에 걸쳐 더욱 최적화된 성능을 제안하는 iOS 13. 오는 9월 출시되는 아이폰 11과 함께 공식 배포되며, 지원은 아이폰 6S와 아이폰 SE부터 가능하다.

 

아이패드

 

새로운 아이패드용 운영채제의 핵심 기능은 바로 멀티태스킹 강화. 기존의 아이폰 체제와 구별되는 OS는 데스크탑 수준의 파일 관리와 홈 화면 위젯 추가, 전용 사파리 브라우저 등 그동안 유저들이 지적해온 부분이 보완될 전망이다. 개발자 ‘스티브 트로턴 스미스’가 아래 게시한 영상에 따르면 USB 마우스, 애플 매직 트랙패드 등이 기기에 작동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애플 펜슬의 지연시간이 20ms에서 9ms로 감소되고, 화면에 나오는 모든 부분을 캡쳐하고 메모를 작성할 수 있어 다중작업이 한층 향상될 예정. 지원은 2014년 출시된 아이패드 에어 2부터.

 

 

맥프로

 

약 6년 만에 선보인 전문가용 PC 최상위 모델 ‘맥프로’는 전작의 디자인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롭게 탄생했다. 지난 2013년 도입한 원통형 디자인과 달리 일반적인 데스크톱 디자인으로 회귀한 제품은 이전보다 확장성을 높이고, 최대 28코어 인텔 제온 프로세서와 1.5TB 고성능 메모리를 갖췄다. 6K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32인치 모니터, 프로디스플레이XDR는 전문가를 위한 최적의 성능을 자랑하기도. 가격은 프로디스플레이 XDR 598만 원대, 맥 프로 708만 원대부터. 더불어 캘리포니아 해변의 섬에서 따온 맥 OS ‘카탈리나(Catalina)’. 바로 어제 발표된 아이튠즈 종료 소식에 따라 ‘애플 뮤직’, ‘애플 팟캐스트’, ‘애플 TV’ 등 3개의 개별 앱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애플워치

 

그동안 애플워치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아이폰을 구매해야 했지만,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어지게 된다. 새롭게 공개된 ‘워치 OS’는 모바일과는 별도의 앱 생태계를 구축해 독자적으로 기능을 수행할 전망이다. 애플 워치에서 바로 어플을 검색하고 전용 앱을 설치 가능하며, 자체 스토어를 통해 설명과 관련 이미지를 살펴볼 수 있게 구현될 예정. 계산기, 음성 메모, 애플 북앱, 생리 주기 관리 등 주요 기능이 추가되고 건강 관련 기능이 업데이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