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소재에 전념할 것.

프라다(PRADA)가 오는 2020년부터 자사의 모든 브랜드에 모피 사용을 중단할 것을 발표했다. 지난해 동참한 샤넬에 이어 구찌, 버버리, 코치 등 하우스 브랜드에서 대거 윤리적 패션에 적극적인 태도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이는 동물보호단체 미국 휴먼 소사이어티가 이탈리아 동물보호단체 라브(LAV)와 협력해 작년 9월 프라다 ‘퍼 프리’ 선언을 촉구하는 공개 캠페인을 벌인 후 9개월 만에 나온 결과다.

이에 따라 디자이너 미우치아 프라다는 “사회적 책임에 전념하며 혁신 소재에 초점을 맞춰 디자인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패션계의 가장 큰 브랜드 중 하나가 역사적인 반(反)모피 정책을 밝히면서 점차 미래 세대를 위한 긍정적인 발걸음이 한 발짝 더 앞으로 나아간 모습. 다가올 20 봄, 여름 여성 컬렉션 베일을 벗을 이들의 첫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Il Gruppo #Prada non venderà più pellicce animali a partire dalla collezione Primavera-Estate 2020! . Un nuovo straordinario risultato per gli #animali, ottenuto grazie a noi di #LAV che, in qualità di ambasciatori della coalizione internazionale #FurFreeAlliance, abbiamo avuto un ruolo chiave nell’accompagnare il Gruppo #Prada in questo percorso verso una #moda sempre più etica. . Niente più pellicce quindi per tutti i brand del Gruppo: @prada, @miumiu, @churchs e @carshoe . Il futuro della moda è #animalfree! . . . #PRADAGROUPFURFREE #FUTUREOFFASHION #Prada #miumiu #carshoe #churchs @furfreeretailer #furfreeretailer #stoppellicce #ss2020 #fashion #dallapartedeglianimali #LAV #salvavisoni #animalfree #fashion #animalliberation #furfree #furfreealliance #mink #fox #fur #stopfur #animal #animals #animalactivism #animalrights #stopfurfarms #CSR #Sustainability

A post shared by LAV (@lav_itali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