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 Comment

희소가치가 높은 제품이 화제를 모으는 것은 당연지사. 흔히 “가장 인기 있는 브랜드를 알고 싶다면 리셀 시장을 봐라”라는 말처럼 품절보다 리셀가가 인기 척도를 대변하는 시대가 왔다. 수요와 디자인, 수량에 따라 천차만별로 상이하게 측정되는 리셀 가격. 실착러에겐 전쟁과도 같은 해외 상거래 사이트 스탁엑스(StockX)에는 지금껏 수많은 아이템이 오르내렸다. 과연 이중 가장 비싼 값에 책정된 제품은 무엇일까? 비록 엄두조차 내기 어려운 고가품이지만, 보는 이들에 기가 막힌 놀라움을 자아낼 한정판을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4783984
의류

슈프림 x 루이비통 후디 & 데님 트러커 재킷

세기의 협업이었던 슈프림(Supreme)과 루이비통(Louis Vuitton). 총 50가지의 풍성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컬렉션 중 가장 고가의 제품은 모노그램으로 물든 박스 로고 후디와 데님 트러커 재킷이 선정됐다. 인산인해를 이루던 발매 현장에 이어 여전히 그 진가를 보여주는 하우스 브랜드와 스트릿신의 만남. 당시 출시됐던 트렁크 백은 현재 무려 2억 8천만 원에 거래되는 중이다.

출시일ㅣ 2017년 6월

발매가ㅣ후디 130만 원대, 재킷 180만 원대

리셀가900만 원대

키스 x 마스터마인드 재팬 ‘골든베어 봄버 재킷

키스(KITH) x 마스터마인드 재팬(mastermind japan)의 합작으로 탄생한 ‘골든베어 봄버 재킷’은 탈부착 가능한 양털 카라에 프리미엄 소가죽 100%로 제작돼 꾸준히 활용 가능한 소장 가치를 자랑한다. 등판의 커다란 클래식 해골 로고 패치와 브랜드 로고가 새겨진 밑단에 두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고스란히 반영된 모습.

출시일ㅣ 2019년 1월

발매가ㅣ285만 원대

리셀가310만 원대

4783984
신발

 

나이키 ‘에어 맥

전 세계 100족 미만 극히 한정된 수량의 나이키(Nike) ‘에어 맥(Air MAG)’은 영화 <백 투더 퓨쳐2>에 출연한 미래지향적인 실루엣이 매력적인 스니커다. 2011년 첫 발매 시에는 슈레이스가 자동 조절 가능한 ‘파워 레이싱’이 없고, 이어 2016년에 영화와 동일한 오토 시스템과 LED 점등 등 다양한 기능이 장착된 모델이 등장했다. 당시 로터리 티켓을 통해 추첨으로 발매되고, 모든 금액은 파킨슨병 연구에 기부돼 더욱 의미가 깊은 제품.

출시일ㅣ 2016년 10월

발매가ㅣ1만 원대의 로터리 티켓

리셀가5,600만 원대

에어 조던 4 레트로 ‘월버거스

에어 조던(Air Jordan) 마니아인 영화 <트랜스포머4> 주인공 배우 마크 월버그(Mark Wahlberg)가 디자인한 에어 조던 4 레트로 ‘월버거스(Wahlburgers)’. 푸릇한 그린 컬러의 어퍼가 매력적인 스니커는 설포에 새겨진 W 로고가 인상적이다. 약 1만 원대의 기부금을 지불한 뒤 추첨으로 이루어진 판매는 모든 수익금이 캘리포니아 산불로 인한 피해를 위한 기금으로 사용됐다.

출시일ㅣ 2018년 12월

발매가ㅣ1만 원대의 기부금

리셀가1,500만 원대

루이비통 x 칸예웨스트 ‘제스퍼

루이비통(Louis Vuitton) x 칸예 웨스트(Kanye West)의 합작품인 ‘제스퍼(Jaspers)’는 칸예 스타일리스트의 이름을 본따 명명된 스니커다. 뒤축에 프리미엄 가죽과 누빔이 부착된 패치워크와 벨크로 스트랩이 특징인 제품은 핫핑크 컬러가 돋보이는 아웃솔에 모노그램이 새겨진 자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출시일ㅣ 2009년 7월

발매가ㅣ120만 원대

리셀가1,000만 원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x 샤넬 x 퍼렐 ‘휴 NMD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온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와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여기에 퍼렐과 절친한 사이였던 샤넬(CHANEL)의 칼 라거펠트가 합류한 ‘휴 NMD(Hu NMD)’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스니커를 탄생시켰다. 제품은 블랙과 화이트 조합에 오른쪽 ‘CHANEL’, 왼쪽 ’PHARRELL’이 새겨진 어퍼로 트리플 협업의 아우라를 톡톡히 발산하는 모델은 단 500족 한정 판매에 이름값 하는 리셀가를 형성했다.

출시일ㅣ 2017년 11월

발매가ㅣ120만 원대

리셀가1,000만 원대

4783984
액세서리

 

카우스 x 디올 옴므 ‘BFF 인형

카우스(KAWS)와 킴 존스(Kim Jones)가 이끄는 디올 옴므(Dior Homme) 협업의 앙증맞은 ‘BFF 인형‘는 보는 순간 키덜트들의 소장 욕구를 물씬 자극한다. 특유의 시그니처 페이스가 매력적인 제품에 디올 슈트를 입은 캐릭터는 디자이너만의 세련된 감각이 제대로 구현된 모습. 발매 당시에도 폭발적인 관심에 힘입어 현재까지도 가장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출시일ㅣ2019년 1월

발매가ㅣ800만 원대

리셀가1,000만 원대

슈프림 ‘큐피드 조각상

명불허전의 저력을 보여주는 슈프림(Supreme)이 올해 선보인 액세서리 중 하나인 큐피드 조각상은 18세기부터 이어온 유서 깊은 도자기 제조업체 마이센(Meissen)과 작업한 피규어다. 1860년 대 디자인에 슈프림 박스 로고 티셔츠를 추가한 점이 특징. 수제 공정으로 제작된 제품으로 출시부터 어마어마한 값을 호가했다.

출시일ㅣ2019년 1월

발매가ㅣ450만 원대

리셀가870만 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