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한계를 보이나..

2017년부터 출시 소식을 전해왔던 애플의 야심작 에어 파워(Airpower). 애플 워치, 에어팟, 아이폰 등 애플의 다양한 제품을 한 번에 충전할 수 있는 무선 충전기로, 당시 애플 쇼 타임 행사에서 발표됨과 동시에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제품이기도 하다. 처음 공개된 이래 2018년에 접어들면서 한차례 출시 루머를 전해왔지만, 기능성의 한계로 지연되면서 올해 쇼 타임 행사 이후 애플이 본격적으로 선보일 것이라는 추측이 전해졌다.

그런데 지난주 토요일, 애플의 하드웨어 수석 엔지니어링 댄 리치오(Dan Riccio)가 이 프로젝트를 철회하겠다고 공표하면서 사실상 에어 파워의 출시가 무산됐다. 2년간 많은 노력 끝에 열처리 문제로 에어 파워의 한계성을 파악했으며, 출시를 기다렸을 많은 대중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인 것. 애플이 신제품 계획을 취소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이로 인해 애플의 매출에 큰 타격을 초래할 것이라는 견해도 드러났다. 매년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는 애플이지만 아직 그렇다 할 무선 충전 패드를 선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 시장 경쟁에서 밀려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현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나갈지 애플의 업데이트 소식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2017년 애플이 발표한 에어 파워 스펙 발표 관련 영상은 아래에 준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