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 Comment

일시적 유행인 줄 알았건만 벌써 몇 시즌째 컬렉션 룩을 장식한 아이템이 있다면? 대디, 청키 그 이름도 다양한 어글리 슈즈를 꼽을 수 있겠다. 발렌시아가(Balenciaga)에서 시작해 루이비통(Louis Vuitton), 프라다(PRADA), 베르사체(Versace) 등 하이엔드 브랜드까지 섭렵하며 메가 트렌드로 자리 잡은 어글리 슈즈의 인기는 올해도 이어질 전망. 볼드한 셰이프가 투박한 멋을 자랑하는 이 슈즈는 스트릿신 부터 런웨이까지 현존하는 패션 월드 스니커즈 실루엣을 모조리 장악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7년부터 이 급부상한 트렌드에 따라 많은 브랜드에서 너도나도 물밀듯 어글리 슈즈를 선보이는 가운데, 글로벌 브랜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Discovery Expedition)도 이 트렌드 라인업에 동참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하면 곧바로 여행, 캠핑, 트레킹 등 야외 활동에 적합한 어패럴 라인을 갖춘 아웃도어 브랜드가 연상되기 마련.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담아 기능성에 초점을 둔 브랜드가 전개하는 트렌디 아이템은 어떤 실루엣으로 탄생했을까. ‘버킷 디워커’를 직역하면 걷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여행을 떠날 때, 걸을 때 꼭 챙겨야 할 필수 아이템이라는 정의가 적용되기도.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 이 슈즈의 디테일을 파헤쳐 보자.

 


묵직한 무게감에 반기를 들다

 

무게

어글리 슈즈 홍수 속 디스커버리만의 특장점이 있다면 특유의 묵직한 무게감에 반기를 든 것. 오버사이즈 실루엣을 위해 가벼움을 포기한 다른 슈즈와는 확실히 차별화된 부분이다. 둔하고 중후해 보이는 첫 인상과는 달리 자체 개발 기술인 ‘멀티셀’을 적용해 중량감을 350g으로 대폭 감소시켰다.

소재

통기성과 신축성이 강조된 매시 소재를 적용한 텅으로 푹신함을, 극세사 처리한 인조 가죽으로 갑피를 완성해 가벼운 오염과 손상을 거뜬히 버텨낼 수 있는 점도 주목할 포인트다.

디테일

셀 조각으로 이뤄진 아웃솔과 밑창이 충격 분산 효과를 주어 미끄럼을 방지하기 때문에 가벼운 트레킹이나 아웃도어 활동 등에 적절히 활용할 수 있다. 미드솔과 아웃솔을 원 컬러로 통일시켜 입체적이지만 슬림한 디테일을 겸비했는가 하면, Dx 폼 중창으로 접지력을 배가시켰다. 켜켜이 쌓인 5cm 굽이 주는 키 높이 효과는 덤. 컬러 선택지는 화이트, 베이지, 그레이, 블랙 네 가지로 구성됐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스스로 이 슈즈를 버킷 리스트를 함께할 트래블 운동화라 칭했다. 자칫 과해 보일 수 있는 디자인을 적절하게 절제한 덕분에 모던한 룩을 연출하기에도 제격일 것. 이토록 적재적소에 활용 가능한 어글리 슈즈가 또 있을까. 실용성과 스타일 두 가지가 공존하는 자태로 확실한 잔상을 남기는 이번 컬렉션은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온라인 스토어(discovery-expedition.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12만 9천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