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성평등 지지 아트월

구찌가 과거로 거슬러 올라 올드 할리우드를 기리는 19 봄, 여름 캠페인을 공개했다. 글렌 리치포드(Glenn Ford)가 연출을 맡았고, 1951년작 <파리의 미국인>, 1953년작 <밴드 웨건>, 1944년작 <커버 걸>, 1954년작 <쇼처럼 즐거운 인생은 없다> 등 40-50년 누아르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다. 룩북에 참여한 모델은 고도의 안무를 구사하는 배우들의 댄스 장면을 재해석했으며, 이탈리아 유산에 걸맞은 맞춤 양복, 페이크 모피 및 보석으로 장식한 스니커즈를 착용해 세련되고 우아한 무드를 구현했다. 이를 기념한 구찌의 가상 시사회 레드카펫 현장 ‘#GucciShowtime’ 인터뷰 영상 확인은 아래에서.

한편 구찌는 차임 포 체인지(CHIME FOR CHANGE) 캠페인의 다음 장으로 양성평등을 지지하는 ‘To Gather Together’ 자선 활동을 시작했다. 이탈리아 기반의 거리 예술가 MP5와 함께한 캠페인 아트월은 뉴욕, 런던, 홍콩, 밀라노, 대만 등으로 점차 확산될 예정이니 캐치해보시길.

View this post on Instagram

Gucci publishes the first issue of the CHIME Zine, celebrating the community of global voices speaking out for gender equality and self-expression, edited by @adameli and art directed by @mp5art. Model @hannegabysees writes about being born intersex and her campaigning to end intersex surgery on infants and children. A poem written about Joan of Arc in 1429 captures the joy and optimism she brought to French citizens. The CHIME Zine will be available at the #GucciWooster Bookstore in New York, the #GucciGarden in Florence and select bookstores worldwide. Additionally, in partnership with @1granary, the zine will be distributed to universities in Belgium, Finland, France, Israel, Italy, Ukraine, the United Kingdom, and the United States. Discover more through link in bio. @alessandro_michele @chimeforchange #AlessandroMichele

A post shared by Gucci (@gucci)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