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화의 180도 대변신

컨버스(converse)가 브랜드 저스트 돈의 디자이너 돈 씨(Don C)와 특별한 컬렉션을 선보인다. 제품은 80년대 미국 프로 농구 선수들이 즐겨 신던 레트로 스니커 ERX-260 실루엣을 토대로 눈을 사로잡는 현란한 패턴과 디테일이 가미돼 기존의 컨버스와는 사뭇 다른 비주얼을 자랑한다. 지브라와 호피 힐탭, 체크무늬 인솔, 피라미드 스터드로 장식한 사이드 패널, 번개 그래픽이 돋보이는 설포 등 휘황찬란한 볼거리는 클래식 농구화의 가히 놀라운 대변신. 화이트, 블랙의 애니멀 팩 2종과 에나멜 레드, 메탈, 화이트의 메탈팩까지 더해진 총 5가지 신작은 오는 1월 12일 컨버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converse.co.kr)와 일부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