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l-endura-20-anniversary-series-07

현대적 감성을 더한 복각판

유구한 역사를 가진 시리즈를 보유한다는 건 브랜드의 확고한 아이덴티티를 좌우하는 방증. 푸마(PUMA)가 20주년을 기록한 ‘셀 엔듀라(CELL ENDURA)’ 시리즈를 선보인다. ‘셀 엔듀라’는 푸마 고유의 셀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뛰어난 기능성을 자랑하는 러닝화로 1998년 첫 등장을 알렸다. 육상 선수 및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인 착용감을 제공하기 위해 출시한 러닝화 라인으로 뛰어난 충격 흡수 능력과 쿠셔닝을 겸비했으며 벌집을 연상케하는 육각형 구조의 셀 패턴으로 발을 안정적으로 잡아주는 기능까지 갖췄다. 과거부터 장거리 러너들에게 안정화로 큰 사랑을 받아온 셀 시리즈가 기술적으로 진화한 소재와 생산 기술, 현대적인 실루엣을 접목시켜 새롭게 부활했다.

오리지널 라인을 새롭게 복각한 컬렉션을 선보이는 푸마의 이색 행보는 이미 예견된 바. 과거의 업적을 회상하고 현재의 시점에서 미래를 그려낸 RS-0, 50주년을 맞은 스웨이드를 꾸준히 새로운 협업으로 변주해 재 출시하는 스웨이드 컬렉션 등이 그 증거다. 이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일맥상통하는 시점으로 바라보는 푸마 만의 색다른 관점에 눈을 돌려야 할 때.

이러한 시각을 담아 한층 더 색다른 디자인으로 돌아온 ‘셀 엔듀라’는 OG 모델을 기반으로 기능성은 보강하고, 세련된 감각을 가미했다. 메쉬 소재 어퍼와 미드솔에 쿠션 블록으로 스포티함을, 화이트 베이스에 대조적인 컬러웨이로 어퍼, 미드솔 등을 구성해 매력 포인트를 선사한 것. 양옆에 덧데진 스웨이드, 가죽 소재의 혼합이 유니크한 무드를 연출해 뻔한 데일리룩을 그럴싸하게 만들어줄 만한 가치를 지녔다. 선택지는 지난 10월 출시된 전작 그린에 이어 블루, 핑크 두 가지가 추가됐다. 컬러 포인트 요소가 덧대어져 90년대 레트로 무드가 인상적인 제품군은 내년 1월 18일부터 푸마 온라인 스토어 및 일부 편집숍에서 본격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된 소식은 <아이즈매거진> 채널에서 꾸준히 업데이트 될 예정이니 참고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