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Funday’.

장형철 디자이너의 오디너리 피플(Ordinary People)이 19 S/S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실험적인 변화를 꾀했다. ‘선데이 펀데이(Sunday Funday)’라는 테마 아래 전개된 이번 컬렉션은 기존 오디너리 피플이 고수해오던 특유의 테일러링 요소와 과장된 실루엣은 유지하되, 스포티한 감각을 가미한 점이 흥미롭다. 그 중추적인 역할은 아디다스(adidas) 퍼포먼스 라인을 위트 있게 재해석한 피스들이 도맡았다. 홈 저지를 비대칭으로 해체해 만든 베스트와 트랙 탑이 결합된 데님 재킷, 롱한 기장감의 삼선 윈드브레이커 등이 그것. 컬렉션의 활기를 불어 넣어준 액세서리 또한 눈길을 끌었다. 풋볼 삭스와 헤어밴드, 선 캡과 같은 아이템을 포인트로 내세워 룩의 전체적인 힘을 싣는 효과적인 장치로 활용했다. 오디너리 피플의 장기인 컬러 플레이는 한 톤 다운된 뉴트럴 계열의 색채를 주로 활용해 세련미 넘치는 무드를 한껏 배가시키기도 했다. 긴 설명은 끝. 이제 두 눈으로 컬렉션을 감상해 볼 차례다. 아디다스 퍼포먼스 라인을 재해석한 컬렉션 하이라이트 컷은 위 슬라이드에서, 그 외 나머지 착장컷은 아래에서 확인해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