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꼬, 우원재가 첫 번째 모델로 나섰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NEW BALANCE)가 18 가을, 겨울 시즌을 맞아 의미 있는 캠페인을 전개한다. 타이틀은 기존에 있던 워커스(Workers)의 정의를 새롭게 재정비한 ‘뉴워커스 다운(New Workers Down)’. 이를 기념한 캠페인은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고집하는 사람들의 스토리를 부여했다. 뉴발란스가 선정한 첫 번째 모델은 힙합 뮤지션 로꼬와 우원재. 감각적으로 완성된 비주얼에는 자유분방한 둘의 모습이 담겨있다. 공개된 캠페인을 시작으로 메시지가 담긴 음원과 뮤직비디오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혀 컬렉션을 감상하는 재미를 더하기도.  

출시된 컬렉션은 스포티한 무드를 적극 반영한 다운 패딩으로 구성됐다. 겨울이면 어김없이 돌아오는 롱패딩 트렌드를 역주행 하듯 짧은 실루엣으로 완성한 다운은 양면으로 뒤집어 활용할 수 있는 리버시블 기능을 겸비해 적재적소에 맞는 다양한 스타일링 연출을 돕는다. 선택지는 핑크와 그레이, 블루와 블랙으로 구성된 두 가지. 각각 컬러 로고 테이프 디테일을 더해 레트로적인 요소를 선사했다. 위는 오늘부터 뉴발란스 온라인 스토어(nbkorea.com)와 무신사 스토어(musinsa.com)에서 동시 발매될 예정. 한정 수량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사은품 구스다운 목도리도 함께 증정된다. 자세한 디테일은 슬라이드에서 먼저 살펴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