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올림픽 30주년 기념

나이키(Nike)가 서울의 창조적인 에너지에서 영감을 얻은 에어 조던 3 서울(Air Jordan III Seoul)을 출시한다. 이번 에어 조던 3 서울은 88올림픽 30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나이키 혁신의 산실인 이노베이션 키친(Innovation Kitchen) 스페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탄생됐으며, 나이키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팅커 햇필드(Tinker Hatfield)와 댄 선우(Dan Sunwoo)가 제작자로 참여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태극기에서 영감을 얻었다. 에어 조던 3 서울에 전반적으로 적용된 흰색은 태극기의 흰색 바탕을 상징하며, 발목을 감싸고 있는 삭라이너에 적용된 파란색과 빨간색은 태극 문양에서 모티브를 땄다. 또한, 좌ㆍ우측 설포 안쪽에는 1988년 전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가 펼쳐진 도시 “서울”과 당시 대회 슬로건이었던 “화합과 전진”이 각각 한글로 새겨져 있어, 에어 조던 3 서울의 아이덴티티를 여실히 드러낸다.

한편, 댄 선우는 “서울에서 스니커 마니아로 성장해 왔고, 그렇기 때문에 서울의 특별함을 기념할 수 있는 신발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겨울 스포츠 축제의 에너지와 조던 브랜드를 향한 한국 고객들의 애정이 어우러진 바로 지금이 최적의 순간”이라며 에어 조던 3 서울 출시에 대한 배경과 함께 기대감을 전했다. 에어 조던 3 서울은 오는 3월 10일부터 나이키닷컴(Nike.com) 및 조던 홍대를 비롯해, 지정된 농구 전문 매장에서 한정 수량으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