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이름은 ‘트레이스 플레이스’

푸마(PUMA)가 색다른 컨셉의 체험형 팝업 스토어 ‘트레이스 플레이스(TRACE PLACE)’를 지난 9일 오픈했다. 푸마의 우먼스 라인 신제품 ‘플랫폼 트레이스 (Platform Trace)’ 론칭을 기념해 기획된 ‘트레이스 플레이스’는 팝업 전시와 체험형 스토어를 겸하는 공간으로,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연남동에 자리를 잡았다.

‘트레이스와 함께 미리 떠나보는 여행’이라는 테마에 맞춘 스토어 내부는 연남동의 작은 가게를 오래된 앤틱 호텔과 기차 컨셉으로 꾸미고, 주변의 유명 서점과 까페 등을 연계하여 트레이스를 신고 여행하며 이색적인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9일 오픈 첫날에는 푸마의 새로운 뮤즈, 가수 현아가 현장에 방문하여 트레이스 플레이스의 독특한 서비스를 체험하고 실시간으로 라이브를 진행해 화제를 모으기도.

한편, 푸마는 ‘트레이스 플레이스’ 오픈을 기념해 방문객을 대상으로 인증샷 이벤트와 현장에서 플랫폼 트레이스 구매 시 다양한 선물 증정하는 이벤트를 운영 기간인 2월 25일까지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온라인에서도 제품 구매 시 박스 안에 동봉되어 있는 트레이스 항공권에 원하는 여행지를 적으면 추첨하여 왕복항공권을 주는 트레이스 온 더 맵(TRACE ON THE MAP) 이벤트를 함께 마련했다. 해당 이벤트의 더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푸마 공식 홈페이지(kr.puma.com)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puma_trace)을 방문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