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분이 또 오셨습니다.

어글리 슈즈의 선봉장에 선 발렌시아가(Balenciaga) 트리플 S(Triple S)가 은은한 빛을 발하는 메탈릭 실버로 무장해 다시 돌아왔다. 올 초 출시된 화사한 색감의 모델과 미스터 포터 단독 형광그린 모델에 이은 신작이다. 전작과 동일한 아웃솔과 누벅 & 메쉬 소재의 실루엣은 그대로 유지한 채, 메탈릭 실버 컬러를 곳곳에 주입해 한층 더 스포티한 모습을 구현했다. 발매가는 한화 92만 원대. 매치스패션(matchesfashion.com)을 통해 발매됐지만 역시나 품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