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도시 4곳을 상징화한

지난해 푸마(PUMA)는 아이코닉 슈즈인 스웨이드의 50주년을 기리기 위한 프로젝트를 공개한 바 있다. 그리고 마침내 50주년의 해인 올해, 스페셜 에디션로 가득 채울 발매 릴레이가 시작됐다. 50주년 스페셜 에디션의 첫 번째 주자, 스웨이드 비보이에 바통을 이은 모델은 바로 브레이크댄스 문화에 큰 영향을 끼친 글로벌 도시 4곳(뉴욕, 서울, 베를린, 파리)을 상징화한 ‘브레이크댄스 시티즈(Breakdance Cities)’다. 1970년대 뉴욕에서 시작된 브레이크댄스는 가사 없이 비트만 나오는 브레이크 타임에 춤을 추는 브레이크 비보이(오늘날의 B-boy 지칭)들의 활약으로, 80년대 언론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으며 힙합 종주국인 미국을 비롯해 유럽의 파리, 베를린과 같은 젊고 활기찬 도시를 거쳐 대한민국의 서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의 젊음과 에너지를 대표하는 주류 문화로 정착했다.

힙합 헤리티지를 지닌 ‘브레이크댄스 시티즈’는 푸마 스웨이드 실루엣을 베이스로, 각 도시 별 특색 있는 컬러를 입혔다. 어퍼의 오렌지 컬러와 안감의 블루 컬러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더한 뉴욕, 청키한 화이트 솔과 어퍼의 블루 컬러가 세련되고 도회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파리, 독일 국기에서 볼 수 있는 레드와 블랙 컬러를 각각 신발 어퍼와 안감에 활용해 상징성을 강화시킨 베를린, 버치(Birch) 컬러가 적용돼 한층 세련되고 멋스러운 서울이 이번 브레이크댄스 시티즈의 주인공. 제품은 모두 댄스플로어나 콘크리트에서 미끄럼을 방지할 수 있도록 두꺼운 고무 소재의 아웃솔이 적용돼 역동적인 움직임에도 안정된 착화감을 선사한다. 또한, 두툼한 슈레이스에 얹혀진 금속 장식과 앞코 옆부분에 새겨진 스티치 디테일은 전반적인 디자인의 고급스러움을 배가시켜 눈길을 끈다. ‘브레이크댄스 시티즈’는 바로 오늘부터 푸마 공식 매장 및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와 비이커, 분더샵, 무신사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