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진행된 에어 포스 1 35주년을 기념한 ‘배틀 포스 서울(Battle Force Seoul)’이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K 현대미술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에어 포스 1이라는 연결고리로 얽혀진 이번 이벤트는 농구와 힙합, 댄스, 디자인 등 각 분야의 실력자들이 모여 최고의 자리를 가리기 위한 뜨거운 배틀 현장으로 가득 채워졌다. <아이즈매거진>이 전시가 끝나는 마지막 날 현장에 동행했다. 단독 공개되는 현장 스케치부터 방문객들의 숏 인터뷰까지, 그 뜨거웠던 현장을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이번 행사는 지상 1층과 지하 1, 2층 총 3개의 층에서 진행되었다. 먼저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에어 포스1 탄생 35주년 기념 디스플레이가 눈에 띄었는데, 그간 나이키가 제작한 역사적인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뜻깊었다. 디스플레이를 따라 내려가 지하 1층에 준비된 건 에어 포스 1 커스터마이징 배틀 프로젝트 ‘블랭크 캔버스 컬렉티브(The Blank Canvas Collective)’ 전시. 공간을 반으로 나누어 오른 편에는 샘바이펜과 LMC가 팀을 이룬 TEAM WHITE의 전시가, 왼편에는 아이앱 스튜디오(IAB STUDIO)와 미스치프(MSCHF)가 팀을 이룬 TEAM BLACK의 전시가 진행되고 있었다. 특히, 당일에는 럭키드로우를 통해 관람객 20명을 추첨해 에어 포스 1 증정과 더불어 아티스트와 직접 커스텀 체험을 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도 가질 수 있었다. 이어, 지하 2층. 스트릿과 힙합 컬처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에어 포스 1을 조명하는 공간이 꾸려졌다. 넓찍한 공간 중간에 자리 잡은 섹션에서는 힙합 레이블 AOMG와 함께한 화보가 담긴 룩북이 무료로 배포돼 나가는 이들의 두 손을 무겁게 책임 졌다.

한편, 지상 1층에서는 댄스, 농구, 랩 부문 배틀 파이널이 매치가 한창 진행됐다. 힙합, 하우스, 크럼프 등 3개의 장르를 넘나드는 2 대 2 댄스 배틀 ‘앨리웁 (ALLEYOOP)’의 스페셜 에디션의 우승자는 힙합 Chocol&Halo (Halo, 장유진 / Chocol, 조가영), 하우스 Sofiziny (한진희 / 남유현), 크럼프 Mansanity (Trix, 김태현 / Rumbler, 최현석)가, 최강의 플레이를 가리는 바스켓볼 ‘3 on 3’의 우승자는 치열한 승부 끝에 LP가 챔피언에 등극했으며, 프리스타일 랩 배틀 ‘SRS 2017’ 파이널은 고등 래퍼에서 큰 활약을 펼친 조원우( a.k.a H2ADIN)가 주인공의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이윽고, 배틀 포스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성대한 공연이 펼쳐졌다. 심사위원을 맡은 힙합 레이블 ADV 크루와 하이라이트 레코즈가 가장 먼저 무대를 시작했다. 뒤이어 아이콘의 바비 공연을 이어갔고, 대망의 AOMG가 등장하자 현장의 분위기는 최고조로 달아올랐다. AOMG는 이날 새롭게 합류한 우원재부터 로꼬, 그레이, 박재범까지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방문객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물들였다.

 

관객 숏 인터뷰

 

Q. 어떤 경로로 ‘배틀 포스 서울’ 행사장에 방문하게 되었는가?

A. 아티스트 인터뷰를 통해 이번 행사를 알게 되어 방문하게 됐다. 김철희(26, SPA 판매직)

Q. 에어 포스 1 35주년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A. 요즘은 한 브랜드도 5년을 버티기란 쉽지 않은 일인데, 브랜드를 대표하는 제품이 35주년을 맞이한 것은 정말 놀라운 일이다. 아마도 이건 에어 포스 1이 가진 무한한 잠재력 때문일지도. 이한샘(28, 브랜드 매니저)
Q. SAMBYPEN, IAB STUDIO의 결과물 중 더 끌리는 쪽은? 그리고 그 이유는?
A. SAMBYPEN. 그중에서도 함께 팀을 이룬 LMC의 결과물이 인상적이었다. 오염의 농도도 하나의 예술적 요소가 될 수 있다는 것에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박설아(21, 대학생) 
Q. 단 하나의 커스텀 제품을 꼽자면?
A. 하나하나가 모두 주옥같아 못 고르겠다. 대신 화이트 팀 전시 벽면을 가득 메웠던 랜티큘러 아트웍을 꼽겠다. 조은별(19, 고등학생) 
Q. 마지막으로, 에어 포스 1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A. 너와 나의 연결고리. 최소현(23, 스트릿 댄서)

우리는 이번 ‘배틀 포스 서울’을 통해 특정 분야에 국한되지 않은 에어 포스 1의 무한한 영역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제품 하나가 문화 소통의 장을 마련한 것은 아마도 전무후무 한 일일 것. 이는 대중의 변함없는 사랑이 뒷받침되었기에 가능한 일일지도 모른다. 35주년을 넘어 100주년이 되는 그날까지, 에어 포스 1의 화려한 비상은 언제나 당신 옆에서 계속될 것이다. 나이키 에어 포스 1은 지금 바로 나이키닷컴(nike.co.kr)에서 구매 가능하다.

 

EDITOR / LEE GEONHEE

PHOTOGRAPHER / YOON SONGYI

VIDEOGRAPHER / HIGHQUALITYFISH

SOUND / AP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