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B​ ​STUDIO​ ​INTERVIEW

Q. IAB STUDIO에 ​담긴 ​속뜻을 ​알고 ​싶다.

A. I’ve Always Been의 ​약자이다. “나는 ​항상 ~ ​그래왔다”라는 의미와 함께 어린 시절부터 지내온 친구들의 정체성이 담겨있다.

Q. IAB STUDIO에게 ​에어 ​포스 1 ​이란?

A. 에어 ​포스 1은 ​멤버들 ​개개인의 ​과거 ​속 ​사연 ​집합소다. ​워낙 ​어렸을 ​적부터 ​각자 나름대로 개성 있게 ​신어 왔었기 ​때문에 ​이런 저런 ​사연들이 ​많은 ​신발이다.

Q. 이번 NIKE​ ​AIR​ ​FORCE​ ​1​ ​:​ ​THE​ ​BLANK​ ​CANVAS​ ​COLLECTIVE​ ​에 ​어떠한 ​계기로 참여하게 ​되었는지, ​어떤 ​이유로 ​이번 ​프로젝트를 ​함께하기로 ​결정했는지 ​궁금하다.

​A. 나이키의 ​제안으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다. ​우리도 ​평소에 ​꼭 ​함께 ​일해보고싶었던 ​브랜드라서 ​참여에 ​이견은 ​없었다. ​그것이 ​에어 포스 1 ​커스텀 ​프로젝트인 ​것을 ​알았을 때, ​다 ​같이 ​회식을 ​하러 갔다.

Q. IAB STUDIO가 ​함께 ​한 NIKE​ ​AIR​ ​FORCE​ ​1​ ​:​ ​THE​ ​BLANK​ ​CANVAS​ ​COLLECTIVE​ ​의 ​전체적인 컨셉에 ​대해 ​소개해 ​달라.

A. ‘Same black / Different technic’이라는 ​주제로 ​다섯 ​가지의 ​시리즈를 ​설정했다. 모든 시리즈는 ‘테크닉’에 ​초점이 맞춰져 있으며, 대표적으로 ​직선과 ​회화적 ​기법, ​만화적 ​요소, 스탠실과 ​같이 IAB STUDIO가 주로 ​사용하는 ​기법들을 ​활용했다.

Q.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IAB ​멤버 ​간 ​의견 ​차이는 ​없었는가?

​A. ​각자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디자인을 이번 프로젝트에 방향성으로 잡아 ​충돌은 ​적은 편이었다. 컨셉 ​자체가 ​다양한 ​테크닉을 ​보여주는 ​것이라, ​팀원들의 ​개성이나 ​기호를 ​각각의 ​테마에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Q.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오혁에게 ​안부인사를 ​담은 ​에어 ​포스 1을 ​공개했는데, ​평소 ​어떤 친분이 ​있는가?

A. 평소 ​친분은 ​있었으나 ​각자의 ​활동이 ​바빠서 ​자주 ​보지 ​못했었는데, ​이번 ​행사를 ​통하여 ​안부 인사를 ​위트 있게 ​건네고 ​싶었다. ​사실 ​발견할 ​줄 ​몰랐다.

Q. 오혁 ​이외에 ​이번 NIKE​ ​AIR​ ​FORCE​ ​1​ ​:​ ​THE​ ​BLANK​ ​CANVAS​ ​COLLECTIVE​ ​커스텀 제품을 ​시딩한 ​사람이 ​있다면 ​누구인지 ​소개해 ​달라.

A. 평소 ​자주 ​IAB STUDIO를 ​방문하는 ​동네 ​이웃 ​식케이에게 ​첫 ​번째 ​선물을 주게 ​되었다. ​그리고 우리와 ​앨범커버 ​작업을 ​했던 ​지코, ​크러쉬, ​정진운에게도 ​선물했다. ​​이밖에도 ​엑소의 ​찬열, ​기린, ​레디, ​더콰이엇, 메이크원 ​등 에어 포스 1​을 멋지게 소화해 줄 것 ​같은 ​사람들에게도 ​선물했다.

Q. 이번 NIKE​ ​AIR​ ​FORCE​ ​1​ ​:​ ​THE​ ​BLANK​ ​CANVAS​ ​COLLECTIVE​ ​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낼​ ​IAB STUDIO만의 ​비장의 ​무기가 ​있다면?

​A. 에어 포스 1 ​자체가 ​가지고 ​있는 ​완성도와 ​착화 시 ​무리 ​없는 ​신발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재료 선정에 ​있어 ​많은 ​회의를 ​했다. ​데미지 ​테스트도 ​동시에 ​진행했으며, ​누군가 ​우리의 작업물을 ​받았을 ​때 ​에어 포스 1 ​고유의 ​밀도와 ​패턴이 ​망가지지 ​않도록 ​퀄리티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

Q. NIKE​ ​AIR​ ​FORCE​ ​1​ ​:​ ​THE​ ​BLANK​ ​CANVAS​ ​COLLECTIVE​ ​프로젝트가 ​아티스트 ​그룹 간에 ​크리에이티브 ​배틀처럼 ​보인다. ​물론 ​승자를 ​뽑는 ​구도는 ​아니지만. ​이번 ​프로젝트에참여하게 ​된 ​아티스트들의 ​팬으로서 IAB STUDIO ​와 ​미스치프 ​대 SAMBYPEN과 LMC ​의멋진 ​크리에이티브 ​배틀이 ​기대된다. ​이번 The Blank Canvas Collective ​에서 ​상대팀으로맞붙은 SAMBYPEN ​에 ​대해 ​평소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는지 ​궁금하다.

A. 여러 ​방면에서 ​활동이 ​많은 ​아티스트라 ​생각했었다. ​최근에는 ​디지털 ​작업뿐만 ​아니라, 벽화와 ​조각 ​등 ​다양한 ​장르를 도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행사를 ​마치고 ​작업실에서 ​같이회식을 ​했으면 ​좋겠다.

Q. 그렇다면 ​만약 ​당신이 ​기자라면, SAMBYPEN에게 ​어떤 ​질문을 ​하겠는가?

​A. IAB STUDIO는 ​팀으로 ​작업을 ​하므로 ​상대적으로 덜 힘들었는데, 이번 프로젝트를 ​혼자 ​진행하면서 ​느꼈을 ​좋은 ​점과 ​힘든 ​점이 있다면?

 

Q. 총 35족의 ​커스텀 ​제품 ​중 7족은 ​미스치프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다고 ​하는데, ​이 7족을 ​디자인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그리고 ​미스치프라는 ​브랜드를 이번 ​커스텀 ​디자인에 ​담아냄에 ​있어서 ​특별히 ​고민했던 ​부분이 ​있다면?
A. IAB STUDIO의 ​제각기 다른 4가지의 ​어울림과 ​미스치프 ​감성의 ​균형이 ​가장 ​중요한 ​지점이었다고 생각한다. ​힘들 ​것이라 ​생각했었는데 ​전에 ​협업했었던 ​적이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의견 충돌 ​없이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

Q. 이번 ​협업의 ​난이도를 ​상, ​중, ​하로 ​판단한다면 ​어느 ​정도일까?

​A. ‘상’ ​이었던 것 ​같다. ​제작에 ​신경을 ​많이 ​쓰는 ​팀이라 ​기획 단계가 ​오래 ​걸리는 ​편인데, ​이번 프로젝트가 ​워낙 ​짧은 ​기간이 주어져서 애를 많이 먹었다. ​지난 2주간 ​어떤 ​삶을 ​살았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니깐.

Q. 다른 ​협업과의 ​차별성이 ​있다면 ​어떤 ​점인가?

A. 다른 협업에 비해 가이드라인 자체가 프리 했기 때문에, 우리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던 같다. 몸은 힘들었지만, 작업 내내 화기애애했다.

Q. 이번 The Blank Canvas Collective ​결과물 ​중 ​가장 ​특별하게 ​생각하는 ​커스텀 ​제품이 있다면?

A. 멤버들 각자의 개성을 담은 패턴이 ​한족 안에 모두 들어간 제품. ​​돌아가면서 ​패턴을 ​넣는 ​그 ​과정이 ​굉장히 흥미롭고 ​재밌었다. ​결과물 또한 잘 나와서 ​만족한다.

Q. 에어 포스 1이 ​아닌, ​나이키와 ​함께 ​작업하고 ​싶은 ​다른 ​아이템 ​있다면?

A. 아무래도 ​에어 ​맥스 시리즈가 ​아닐까 ​싶다. ​에어 ​포스만큼 ​각자의 ​사연이 ​많은 ​신발이기도 ​하고 포스와는 ​다른 ​매력이 ​있기에 ​작업을 ​했을 ​때 ​가장 ​기대가 ​되는 ​신발이다.

Q. 버질 ​아블로는 ​협업 ​소감으로 “더 텐 ​컬렉션은 ​단순한 ​스니커즈의 ​개념을 ​넘어 ​하나의 작품으로 ​생각한다.”라고 ​전한 ​바 ​있는데, IAB STUDIO는 ​이번 ​협업을 ​한마디로 ​단정 짓는다면 ​무엇이라 ​말하겠는가?

A. ‘패션 ​아이템을 ​넘어, ​하나의 ​오브제로.’

Q. IAB STUDIO가 ​생각하는 ​요즘 ​트렌드란 ​무엇인가?

​A. ​자신이 ​추구하는 ​멋이라던가 좋아하는 ​것들을 ​스스럼 없이 ​표출하는 ​것이 ​요즘의 ​트렌드인 ​것 ​같다.

Q. 창작의 ​고통이 ​연속일 텐데, ​주로 ​영감은 ​어디서 ​얻는가?

A. 놀이를 ​통해서 ​영감을 ​많이 ​얻는다. ​재미있는 ​일을 ​하다 ​보면, ​순간순간 ​아이디어들이 ​스쳐 지나간다. ​서로에게 ​농담을 하다 ​나온 ​아이디어도 ​있고, ​다 ​같이 ​영화를 ​보다 문득 ​떠오른 ​것에 ​대해 회의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

Q. 죽기 ​전에 ​해보고 ​싶은 ​작업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

A. 나이키에서 ​발매하는 ​IAB STUDIO ​시그니처 ​운동화.

Q. 벌써 2017년도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 ​내년에는 ​어떤 ​계획이 ​있는가?

A. 내년에는 더욱 다양하고 ​재밌는 ​작업을 ​해볼 ​생각이다.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지만, ​새롭고 흥미로운 ​일이 ​있다면 ​IAB STUDIO가 ​그 ​자리에 ​있을 ​것이다.

오는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K 현대미술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배틀 포스 서울’은 지난 2 주간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나이키 배틀 포스 바스켓볼 3 on 3’ 참가팀들이 다시 한번 대결할 수 있는 코트를 마련해, 3 대 3 농구 최강팀의 플레이를 관람할 수 있다. 또한 힙합, 하우스, 크럼프 등 3개의 장르를 넘나드는 2 대 2 댄스 배틀 ‘앨리웁 (ALLEYOOP)’의 스페셜 에디션 대회를 비롯해, 국내 힙합의 거리문화를 대표하는 ADV 크루가 주최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프리스타일 랩 배틀 ‘SRS 2017’의 파이널 스테이지가 펼쳐진다. 12월 2일 배틀 포스 서울의 마지막 피날레는 힙합 레이블 ADV 크루와 하이라이트 레코즈의 공연을 비롯해 아이콘의 바비와 AOMG 의 열정적인 무대로 이어질 예정이다. 나이키 ‘배틀 포스 서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gonike.me/battleforce)에서 확인할 수 있다.

K 현대미술관

서울 강남구 선릉로 807 K현대미술관

SAMBYPEN 인터뷰로 넘어가기

EDITOR / LEE GEONHEE

PHOTOGRAPHER / YOON SONGYI

VIDEOGRAPHER / HIGHQUALITYFISH

SOUND / AP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