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 Comment

바야흐로 만물이 무르익는 계절, 가을이다. ‘가을을 탄다’라는 말이 있을 만큼 사람들의 감수성을 변화시키는 계절이기도 한 이 시기를 조금 더 의미 있게 보내는 방법은 없을까 생각하던 중, 에디터의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게 한 장소가 문득 떠올랐다. 싱숭생숭해진 당신의 마음을 달래줄 극약처방, 바로 전시회다. 허나 막상 어떤 전시회를 봐야 할지 고민이라면 지금부터 소개하는 두 곳의 전시회를 주목해보자. 가성비는 물론, 당신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셔줄 다채로운 작품이 준비되어있으니, 소중한 이들과 함께 운치 있는 전시회를 돌아보며 뜻깊은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덕수궁 야외프로젝트 : 빛•소리•풍경>

대한제국의 풍경, 빛과 소리로 물들이다.

2017년 가을, 대한제국 선포(1897) 120주년을 기념하여 덕수궁의 문이 열렸다. 국립현대미술관과 덕수궁 관리소가 공동 주최하는 <덕수궁 야외 프로젝트 빛•소리•풍경>은 미술과 음악 분야에서 뚜렷한 개성을 발휘하고 있는 9명의 예술가들이 대한의 역사를 다시 되돌아보고 그 속에 담긴 시간과 역사적 의미를 풀어내 재해석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평소에는 드나들 수 없는 고궁을 돌아보며 오랜 세월 동안 간직해온 덕수궁의 이야기를 VR 체험과 영상작품, 소리체험, 입체 사진, 빛을 발산하는 디지털 작품 등으로 경험할 수 있다. 몸과 마음이 여유로워지는 가을의 선선한 공기 속에서 찬란한 대한제국의 역사를 느껴 보길 바란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99(정동)

전시 기간

2017년 9월 1일 – 11월 26일

화-일요일: 오전 9시 – 오후 9시

매주 월요일 휴관

입장료

덕수궁 입장료 1,000원 소지자에 한하여 입장 가능

(유아 및 미성년자는 무료 입장 및 관람 가능)

 

<M 컨템포러리, 더 뉴 비전: from Bauhaus to A.I>

‘라즐로 모홀로-나기’를 재해석한 5가지 예술적 미학

M 컨템포러리가 시각 예술 전반을 아우르는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라즐로 모홀로 나기를 재해석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더 뉴 비전(the new visio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예술가의 사회적 역할, 빛과 공간, 기하학의 구성 원리, 재료에 대한 이해, 예술과 기술의 통합이라는 5가지 키워드로 설치미술, 키네틱 아트,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을 독립적 공간에 표현해낸다. 수직의 초자연적인 모습을 드러낸 김병호, 재개발로 사라진 공간을 재조명한 전준호, 최신 과학 기술과 예술을 결합한 양민하, 재료를 조형물의 근본 요소로 사용한 김수, 공간을 다양한 표현의 플랫폼으로 나타낸 애나한까지 총 5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하여 모홀로 나기와의 연결고리를 선보인다. ‘The New Vision’에 걸맞게 단순히 전시 관람을 넘어 소리, 색채, 공간감 기하학적 패턴과 같은 감각적이고 현대적인 요소들이 결합하여 관객들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할 예정. 네이버와 인터파크에서 정식 티켓을 15% 할인된 가격으로 예매 가능하니 이점도 참고해보길 바란다.

M 컨템포러리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120 1F

전시 기간

2017년 9월 1일 – 11월 19일

매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입장료

일반 : 12,000원 / 학생(대학생포함) : 8,000원 / 어린이 : 5,000원 / 미취학 아동 : 무료

 

by eyesmag supporters 권재승 / 배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