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지널리티, 그 무한한 진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Original is never finished (오리지널리티, 그 무한한 진화)’ 메시지를 담은 ‘오리지널 캠페인’의 새로운 영상을 공개했다. 모델 켄달 제너, 아티스트 플레이보이카르티, 21 새비지, 영 서그, NBA 농구선수 제임스 하든 등 음악, 스타일, 스포츠와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미치는 문화적 아이콘들과 함께한 이번 캠페인. ‘오리지널(=독창성)’과 비슷한 의미를 담고 있는 프랭크 시나트라의 대표곡 ‘마이웨이’를 리믹스한 음악을 베이스로 기획된 캠페인 영상은 ‘자유롭게 창조하였을 때 그 결과는 독창적, 즉 오리지널 일 것이다’라는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론칭했던 ‘오리지널 캠페인’의 연상선상에서 시작된 이번 캠페인은 새로운 크레이에터들과 함께 만든 독특한 영상으로 눈길을 끈다. 명화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에서 영감을 받아 켄달 제너는 아이코닉한 슈퍼스타 실루엣을 뽐내며 공상과학을 연상시키는 배경에 그림과 같은 포즈를 통해 탄생과 부활을 재해석했으며, 래퍼 플레이보이카르티와 21 새비지, 영 서그는 뮤지션으로서 반항하고 타협하지 않는 모습을 영상을 통해 드러냈다. 또한, NBA 스타 제임스 하든은 환상적인 드리블을 보여주며 자신만의 색깔을 표현하고 있다.

한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2017년 진행 중인 ‘오리지널(original)’ 캠페인을 통해 ‘오리지널(=독창성)’이라는 단어의 진정한 의미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과거,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스토리와 함께 브랜드의 가장 중요하고 중심이 되는 철학을 전하고 있다. 새로운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오리지널’ 캠페인 영상 관련 보다 자세한 사항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originalsmania), 인스타그램(@originals_kr) 등을 통해 확인해보며 이들의 행보에 귀추를 주목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