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mitless Lacing’

 

러닝화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 푸마(PUMA)의 이그나이트 넷핏(IGNITE NETFIT). 기존 여느 브랜드에서도 볼 수 없었던 이그나이트 넷핏은 메쉬로 된 신발의 갑피에 있는 구멍 어디든 신발 끈을 걸어 묶을 수 있어 자신의 발에 꼭 맞는 피팅을 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메리트다. 이와 동시에 무한한 방법으로 신발 끈을 변형시킬 수 있어 개성 있는 연출 또한 놓쳐선 안 될 키포인트. 하지만, 구입 후 신발 끈을 어떻게 묶어야 효과적으로 착용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면 지금부터 푸마가 제안하는 5가지 레이싱 방법에 주목해보자.

스탠다드 레이싱(STANDARD LACING)

일반적인 발의 형태에 맞게 끈을 묶는 방식으로 발을 최대한 표면에 밀착시켜 최상의 안정감을 제공한다. 더 많은 안정감을 추구한다면 자신의 발에 맞도록 끈을 조정한다.

스태빌리티 레이싱(STABILITY LACING)

에너지 넘치는 러닝에 최상의 안정감을 목표로 해 묶는 방식으로 무게중심을 잡아주어 러닝 시 발의 뒤틀림을 방지한다. 발 중심에 가까운 안쪽은 깊게, 바깥쪽은 짧게 비대칭으로 끈을 묶는다.

와이드 풋 레이싱(WIDE FOOT LACING)

발의 볼이 넓은 러너들을 위한 방식으로 공간을 넓혀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최대한 표면에 접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가장 첫 번째 구멍부터 시작해 최대한 좁고 구멍에 가깝게 끈을 묶는다.

내로우 레이싱(NARROW LACING)

발의 볼이 좁은 러너들을 위한 방식으로 발 전체를 잡아주어 움직임을 최소화 시킨다. 처음과 끝은 좁게 중간 부분에는 조금씩 와이드하게 끈을 묶는다.

힐 서포트 레이싱(HEEL SUPPORT LACING)

발목이 얇아 추가적인 지지가 필요한 러너들을 위한 방식으로 표면에 보다 더 가깝게 밀착되어 미끄럼을 방지한다. 발 뒤꿈치에 보다 안정감을 주기 위해서는 최대한 뒤꿈치 쪽으로 끈을 묶는다.

한편, 푸마는 이그나이트 넷핏 론칭을 기념해 아이즈매거진과 함께 ‘Limitless Lacing’이라는 타이틀의 캠페인을 영상을 제작했다. 30초가량의 캠페인 영상에서는 맞춤형 핏을 제공하는 레이싱 시스템(Lacing System)에 초점을 맞춰, 푸마의 혁신적인 넷핏 테크놀로지 뿐만 아니라 모든 러너들에게 달리는 멋까지 선사할 박동감 넘치는 영상미를 구현했다. 푸마의 역사적인 모델로 거듭날 ‘이그나이트 넷핏’은 오는 7월 7일 전국 푸마 매장 및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에서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