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하우스의 역사를 한눈에

파리 장식 미술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이 디올(Dior) 하우스 창립 70주년을 기념하여 바로 오늘부터 2018년 1월 7일까지 전시회를 개최한다. 방문객들은 디올 하우스의 역사를 아우르는 눈부신 작품들을 통해 창립자 크리스챤 디올(Christian Dior)과 그의 뒤를 이은 입생 로랑(Yves saint laurent), 존 갈리아노(John galliano), 라프 시몬스(Raf simons), 그리고 가장 최근의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에 이르는 저명한 디자이너들의 작품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1947년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300여 점 이상의 오뜨 꾸뛰르 가운은 다양한 감정과 라이프 스토리, 연관성, 영감, 창의성, 하우스의 유산을 통합적으로 보여 준다. 드레스에 이어 가장 방대한 전시 분야는 오늘날까지 제작된 아틀리에 패브릭과 패션 사진, 수백 점의 문서와 패션 액세서리로, 수많은 일러스트레이션과 스케치, 다큐멘터리 사진, 편지, 노트, 광고지, 모자, 주얼리, 백, 슈즈, 향수 보틀 등이 있다. 이 작품들은 꾸뛰르와 다른 예술 사이의 연결성을 탐구하여 크리스챤 디올의 세계관을 조명하기도.

이번 전시회는 미술관 최초로 3,000평방미터에 달하는 여러 패션 구역과 중심 구역의 전시 작품들을 한 곳에 모아 연대별, 테마별로 선보이며, 플로랑스 뮐레(Florence Müller)와 올리비에 가베(Olivier Gabet), 두 명의 큐레이터가 상세한 설명과 함께 작품들을 소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