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할 필요 없어(No time to think)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스웨이드 소재와 삼선 디자인을 활용해 독특하고 클래식한 스타일로 오리지널스를 대표해 온 아이콘 중 하나인 캠퍼스(Campus)의 새로운 캠페인 ‘고민할 필요 없어(No time to think)’를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된 ‘고민할 필요 없어(No time to think)’ 캠페인은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것에 대한 열망과 창의적인 선구자들로 가득했던 1990년대 미국 뉴욕시의 다운타운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되었다. 그 당시 뉴욕은 진정 독창적(original)인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찾고, 억압에서 벗어나 순수한 본능에 따라 행동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자리하고 있었다. 이러한 감성을 담은 이번 캠페인은 자신만의 감성과 캐릭터를 가진 다양한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만들어졌다.

유명 스케이터 블론디 맥코이(Blondey)와 나켈(Na-Kel), 모델이자 스노우보딩과 스케이트를 즐기는 타비아 보네띠(Tavia Bonetti), 티파니 라이티(Tiffany Lighty) 등이 캠퍼스를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로서 포토그래퍼 케네시 카펠로(Kenneth Capello)가 촬영한 캠퍼스 캠페인에 참여했다. 공개된 캠페인 화보 속에서 그들은 스트리트 위에서의 그들의 솔직하고 생생한 개성과 일상을 마음껏 표출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최근 밴드 사우스클럽으로 활동하고 있는 남태현과 스케이터 BOB 크루, DJ 킹맥, 포토그래퍼와 비디오그래퍼로 이루어진 다다이즘, 모델 김아현 등 서울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캠퍼스의 가식 없고 자유분방한 감성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독창적인 캠페인과 함께 출시된 새로운 캠퍼스 제품은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주요 매장과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shop.adidas.co.kr)에서 6월 15일(목)부터 만나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originalsmania), 인스타그램(@originals_kr) 등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