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해외 컬렉션에서 활약을 펼친 홍혜진 디자이너가 17 가을, 겨울 서울패션위크로 화려한 복귀 소식을 알렸다.

‘무한대(fOreVER)’를 주제로 한 이번 컬렉션은 무한대로 연결되는 뫼비우스의 띠처럼 모던과 클래식, 여성복과 남성복의 경계에서 상반된 요소가 공존하는 양면성을 선보이고자 했다. 시즌 콘셉트가 보여주는 시작이자 마지막, 처음과 끝인 알파(α)와 오메가(Ω)의 의미를 시각화해 러플, 프릴 등의 기법으로 고급스러운 실루엣의 피스들을 선보였으며, 특히 스트랩을 활용한 장식과 타이 형태의 넥카라와 같은 섬세한 디테일을 더해 앞서 언급한 양면성이 공존하는 젠더리스한 룩을 선보였다.